현재 위치
  1. 게시판
  2. 공지 및 새소식

공지 및 새소식

게시판 상세
제목 우리 집 새 반찬 ‘낫토’
작성자 관리자 (ip:)
  • 작성일 2018-11-01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40
평점 0점
한국인 입맛에 맞추다 박주호 축구선수의 딸 나은이, 정대세 축구선수, 가수 백지영. 이들의 공통점이 있다. 바로 낫토 마니아라는 것. 낫토는 우리나라 청국장과 비슷한 발효 식품으로 볏짚에서 추출한 낫토균(종균)을 배양한 뒤 삶은 대두와 혼합 발효해 만든다. 일본의 전통 발효 식품이지만 최근 1년 사이 국내 마트·백화점에서 쉽게 구할 수 있을 만큼 대중화됐다. 익숙하면서도 색다른 매력으로 낫토가 우리의 혀끝을 노크하고 있다.  

서울 위례동에 사는 공무원 박수연(가명·36)씨는 1년째 매일 아침 낫토를 먹는다. 일본 여행 중 현지인의 집에서 낫토를 처음 접해본 뒤부터다. 그는 “아침에 배고플 때 허기를 달래고 단백질을 보충하기 위해 식사 대용으로 낫토를 먹는데 포만감이 꽤 오래간다”고 말했다.
 
일본의 낫토를 한국에서 제품으로 구입할 수 있게 된 건 12년 전인 2006년 4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한 식품기업이 국내 최초로 낫토 냉장 제품을 출시했다. 하지만 낫토가 일반 소비자에게 더 친숙해지고 대중화된 건 최근이다. 시장조사기관 링크아즈텍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낫토 시장(홈쇼핑 등 판매 제외) 규모는 283억4000만원으로 2014년 108억8000만원보다 2.6배 커졌다.
 
이처럼 일본의 전통 식품인 낫토가 국내서도 자리 잡은 데는 일본에 왕래하는 한국인이 많아진 것과 관련이 있다. 일본정부관광국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에 다녀온 한국인은 714만165명으로 전년(509만302명)보다 27.2% 증가했다. 현지에서 건강식 낫토를 먹어본 뒤 한국에서도 찾는 이가 많아지자 제품으로 개발되기 시작한 것이다
장·혈관 튼튼하게 피부는 매끈하게
낫토가 인기 있는 이유는 비단 구수한 맛 때문만은 아니다. 낫토의 성분마다 활약상이 다르다. 우선 낫토를 만들어내는 낫토균은 사람의 장내에서 유익균(프로바이오틱스), 유익균의 먹이(프리바이오틱스)로 맹활약한다. 이는 장 기능을 개선하는 데 도움을 준다. 둘째, 낫토 속 효소(낫토키나아제)는 혈관 속 혈전을 녹이고 혈액을 맑게 만든다. 셋째, 콩을 발효하면 콩엔 없던 비타민K가 생겨난다. 비타민K는 칼슘을 도와 골다공증을 개선한다. 넷째, 낫토의 실(감마 피지에이)은 보습 기능이 뛰어나 피부를 촉촉하게 만든다. 화장품의 원료로 쓰이는 이유다. 2006년 미국 건강 전문지 ‘헬스’는 세계 5대 건강식품으로 한국의 김치, 그리스의 요구르트, 인도의 렌즈콩, 스페인의 올리브유와 함께 일본의 낫토를 꼽았다. 하지만 무턱대고 많이 먹는 것은 피하는 게 좋다. 강동경희대병원 이정주 영양파트장은 “낫토는 발효 과정을 거치며 콩보다 부드러워지고 소화 흡수율을 높이지만 너무 많이 먹으면 배에 가스가 차거나 복부 불편감을 유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항혈전 약물을 복용하는 환자의 경우 낫토의 비타민K가 혈액을 응고시킬 수 있으므로 섭취에 주의해야 한다.


[출처: 중앙일보] [라이프 트렌드] 우리 집 새 반찬 ‘낫토’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